애드


[U20 월드컵] 한국, 2연승으로 16강 진출 확정. U17 칠레 월드컵이 오버랩 되는 순간.. by 샹크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우리 U20 축구대표팀이 U20 FIFA 월드컵 A조 조별예선리그에서 기니와 아르헨티나를 각각 3대0, 2대1로 격파하고 2연승을 기록하며 가장 먼저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마치 2년 전 U17 칠레 월드컵 당시의 상황이 오버랩 되는 순간이다.
당시 최진철 감독이 이끄는 우리 U17 대표팀은 잉글랜드, 기니, 브라질과 한 조에 속했다.
현 상황과 비교하면 아르헨티나 대신 브라질이 한 조에 속해 있던 것만 다를 뿐 잉글랜드, 기니와 함께 B조에 속해있었던 것이다.
 
 
당시 B조 최약체로 평가되던 우리팀은 기니는 물론 브라질까지 연파하며 조1위로 16강에 진출하는 파란의 주인공이 된 바 있다.
16강전에서는 운 없게도 강팀 벨기에를 만나 아쉽게 8강 진출에 실패하긴 했지만, 기대 이상의 경기 내용과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현재 우리팀은 이승우와 백승호의 연속골 행진으로 A조 1위에 랭크되면서 첫 번째로 16강 진출국이 되었다.
남은 잉글랜드와의 경기는 조 순위를 결정짓는 것 외의 의미는 없다.
이에 신태용 감독은 체력 안배 차원에서 이승우와 백승호를 선발 투입하지 않을 것을 예고했다.
 
  
조 1위를 한다 해도 다른 조의 3위 팀을 쉽게 상대하리란 보장은 없기 때문에 조 순위도 신태용 감독의 여러 가지 셈법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우선 순위는 아닐 수도 있다.
그동안 조별예선 탈락을 면하기 위한 경우의 수를 따지던 것과는 사뭇 다른 양상이다.
 
16강 토너먼트 진출 이후에는 당연히 어느 팀을 만나든 연승을 이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그렇기 때문에 상대팀을 선별하기 위한 셈법으로 조별예선 마지막 경기인 잉글랜드전을 소홀히 할 수는 없다.
따라서 현 시점에서 중요한 것은 지금과 같은 좋은 분위기를 이어나가기 위한 전략과 우리팀의 체력적 안배 및 B플랜의 성공적인 가동을 위한 밸런스를 찾아내는 전략이 동시에 필요하다.
 
  
그리고 아르헨티나전에서 드러났던 후반전에서의 급격한 체력 저하와 윙백들의 공간 허용 등의 문제점은 반드시 피드백해야 할 필요가 있다.
모쪼록 홈그라운드에서 펼쳐지는 우리 U20 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한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