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

mouse block


애드


블로그와 포스팅(글쓰기) 중독 by 샹크스

블로그란 용어는 '웹 항해 기록'이라는 weblog의 web과 log를 합성한 것으로서 인터넷 사용자들이 자신들의 관심사와 생각을 자유롭게 표현하는 일종의 웹사이트라고 할 수 있습니다.
 
블로그 유저인 블로거들은 자신의 신변잡기에서부터 특정 전문 분야에 이르까지 다양한 소재와 테마를 구성하여 포스팅하며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블로그 운영자들의 블로그 운영 목적과 취향도 매우 다양해서 기존의 네이버블로그나 티스토리 이외에도 자신에게 맞는 블로그 서비스 사이트를 찾아 블로그를 개설하는 추세입니다.
 
특히 최근 티스토리가 티스토리웹을 출시하면서 초대장을 남발하고서는 한 편으로는 기존 유저들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면서 티스토리 유저들이 워드프레스나 이글루스, 혹은 블로그스팟 등의 다른 블로그로 대거 이동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티스토리가 제재 규정을 포괄적, 무작위적으로 적용하면서 가이드라인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없이 악의적인 의도가 아닌 티스토리 유저들까지 심각한 반사적 피해를 보고 있기 때문입니다. 
즉, 악성 유저들 때문에 한 마디로 엄한 유저들까지 도매급으로 제재를 당하고 있는 것이죠.
  
그러나 이러한 부분은 한 개인이 블로그 서비스 제공업체로부터 운영 기반을 제공받는 한계에서 비롯될 수 밖에 없는 문제여서 워드프레스와 같은 설치형 블로그가 아닌 다음에는 아무리 블로그 운영원칙을 잘 지켜나간다 하더라도 수시로 바뀌는 정책을 모르고 있다가 단지 글쓰는 것이 좋아서 포스팅을 많이(?) 했다가 도리어 불이익을 당할 수 있는 위험을 늘 감수해야만 합니다.
    
블로그 유저들중에는 정말 글쓰는 것 자체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꽤 많습니다.
자신도 하나의 미디어 매체를 갖고 있다는것, 그리고 누군가 자신의 글을 읽어준다는 점에서 뿌듯함을 느끼기도 하고 여유가 있으면 모니터 앞에 앉아 틈나는대로 포스팅을 하기도 합니다.
 
문제는 하루 일상의 많은 부분을 블로그 포스팅에 할애한다면 한 번쯤 블로그 포스팅 중독이 아닌지 의심해 볼 필요도 있습니다. 무엇이든지 적당한 것이 좋은 것이죠.
 
그리고 위에서 언급한대로 확실하고 자유로운 기반이 아닌 블로그 서비스 업체는 가변적 요인이 너무 많아 그동안 자신이 축척해온 소중한 포스트들이 한 방에 날아가 버릴 수도 있다는 점도 유념해야 합니다.
 
    
이것은 블로그 운영을 정상적으로 하는 유저들에게 하고자 하는 말입니다.  만약, 블로그 서비스 업체가 블로그 운영을 중단하거나 이전에는 아무런 문제도 없는 사안이 정책이 바뀌면서 제재 사항이 되었는데 이러한 사실을 미처 몰랐다가 한 순간에 규제를 받을 수도 있기 때문이죠.
  
어쨌든 블로그는 휘발성이 강한 다른 SNS에 비해 자신의 포스트를 축척하는 훌륭한 1인 미디어 웹사이트입니다.
중요한 것은 블로그가 일상의 한 부분으로서 풍요로운 가치를 제공해야 하는 것이며, 블로그 포스팅(글쓰기) 중독 현상과 같이 주객이 전도되는 일은 주의해야 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