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



검은 사제들, 하반기 주목할만한 영화 by 샹크스

2015년 하반기 주목할만한 새로운 장르의 한국영화가 개봉을 앞두고 있습니다.
바로 강동원, 김윤석 주연의 '검은 사제들'입니다.
  
(검은 사제들 : 김윤석, 강동원 주연. 11월 5일 개봉)
  
검은 사제들의 줄거리는 한 소녀가 교통사고를 당한 후 실체를 알 수 없는 존재에 의해 의문의 증상에 시달리면부터 시작됩니다.
이것이 발단이 되어 교단의 눈 밖에 난 김신부(김윤석)와 김신부를 도우면서도 감시해야 할 임무를 맡은 최부제(강동원)는 이 소녀를 구할 단 하루의 날이 찾아오자 마침내 감추어진 검은 실체와 마주하여 강렬한 의식을 치러내기 시작합니다.
 
  
한국판 엑소시스트의 느낌을 갖게 하는 이 영화는 악의 실체를 인정하고 이와 맞닥뜨리며 맞서는 과정 속에서 각각의 인간 내면에 감춰진 죄의식과 두려움을 투영해내며, 인간이 지닌 선과 악의 양면성에 대한 이면적 모습을 치밀하게 보여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미 외국에서 흔히 다루어졌던 '구마 의식'인 '엑소시스트 소재를 한국 정서와 어우러져 어떻게 연출해 낼 것인가?'와 '인간의 선한 의지가 과연 악을 이길 수 있을까?'하는 것 또한 이 영화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실화에 근거한 엑소시스트 관련 화제작인 '더 라이트 : 악마는 있다' 의 극중 대사 중에는 "신을 믿는다면 악마의 존재도 인정해야 한다"는 말이 나옵니다.
  
그렇다면 실체적 존재로서의 악마는 '어째서 인간을 조종하려하고, 또 어떤 모습으로 다가오는 것일까요?'
그리고 '이것이 국내에서 다루어질 이야기라고 한다면?' 과연 어떤 모습으로 어떻게 연출되어 보여지게 될까요?
  
  
이것이 바로 2015 하반기 이 영화, '검은 사제들'을 주목하는 이유입니다.
 

덧글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