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



키르기스스탄전, 측면돌파로 밀집수비를 뚫어야 한다 by 샹크스

현대 축구에서 윙백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
공격 가담 시 상대 진영의 측면을 돌파하여 공력 활로를 뚫거나 중앙선을 넘어들어 얼리 크로스를 날려야 하며, 수비 전환 시 전방 압박에서 부터 상대 윙포드의 측면 돌파와 크로스를 막아내야 한다.
 
 
그래서 윙백은 공격과 수비 능력을 모두 갖춰야 하며, 체력과 스피드까지 갖추고 있어야 한다.
물론 쉽지 않은 포지션 역할이다.
하지만 특히 한국을 상대로 밀집수비를 펼치는 약팀들을 상대하기 위해서는 윙백들에 의한측면 돌파와 정확한 크로스가 매우 중요하다. (물론 수비수니까 상대방 역습 시 빠른 수비 전환도 필요하다)
  
한국은 아시안컵 조별예선 1차전 첫 경기에서 필리핀의 밀집수비에 아주 곤욕을 치른 바 있다.
아무리 강팀이라도 작정하고 문전에서 진을 치고 있는 수비진을 뚫어내긴 쉽지 않다.
하지만 문제는 상대의 수비 전형 외곽에서 볼을 돌리는 것은 무의미하다.
중앙으로 침투 패스를 하는 시도도 중요하지만, 측면에서 개인돌파로 상대 수비의 한 축을 무너뜨려야 하는데 수비 숫자가 많은 상황에서 대인 마크에 노출되는 윙포드만으로는 부족하기 때문에 윙백들의 돌파가 중요하다.
  
  
그런데 필리핀전에서 김진수, 이용 좌우 윙백라인은 상대 진영 깊숙히 미리 들어가 있으면서 의미없는 패스나 부정확한 크로스만 남발했다.
차라리 상대 측면 깊숙히 미리 들어가 있지 말고 미드필드 진영에서 공격형 미드필더들과 함께 유기적인 패스를 주고 받는 스위칭 플레이와 함께 상대의 공간을 측면에서 2대1로 돌파하거나 개인기로 돌파하여 공간을 만들어 슈팅 기회를 유도했어야 했다.
  
하지만 필리핀전에서는 이러한 적극적인 모습을 보기 어려웠고, 특히 김진수는 박주호 대신 발탁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기대에 크게 못미치는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현지로 떠나는 날 목발을 짚고 있던 홍철과 여전히 부상 여파로 제 컨디션이 아닌듯한 김진수.. 지금 한국팀의 왼쪽 윙백라인은 아무래도 정상적인 상태가 아닌듯 하여 우려가 된다.
 
    
2차전에서 키르기스스탄이 한국을 상대로 과연 어떤 전략으로 나올지 단정할 수는 없지만, 만약 필리핀과 같은 밀짚수비로 나올 때 또다시 한국이 1차전 때와 같은 플레이를 반복한다면 상당한 대가를 치를 수도 있다.
따라서 뾰족한 플랜B가 없다면, 반드시 키르기스스탄의 측면을 교란시켜 돌파하는 전술을 병행하여 상대의 반칙 혹은 실수를 유발하거나 체력을 소진시켜야만 한다.
  
아시안컵 우승을 위해서는 팀컬러를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보다 유연한 전술 변화도 필요해 보인다..

덧글

  • 2019/01/12 00:19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ChristopherK 2019/01/12 02:47 #

    샹크스라서 밀짚수비인겁니까.
  • 역사관심 2019/01/12 04:00 #

    황희찬 빼고 이승우 넣어야 하겠더군요. 그리고 정우영은 대체자가 없나...
  • 샹크스 2019/01/17 16:05 #

    현재 엔트리에서 수비형 MF로는.. 그나마 주세종 밖에 없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