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



한국의 아시안컵 실패, 운도 따르지 않았다 by 샹크스

카타르에게 중거리슛 한 방으로 8강전 탈락으로 4강 진입에 실패한 채 우리 한국의 이번 2019아시안컵은 또다시 실패로 끝나버렸다.
역대 최고의 전력을 구성하여 이번이야말로 우승의 적기라고 했다가 이렇게 끝나버려서 매우 안타깝고 아쉽지만, 결과는 결과이므로 이를 받아들이고 더 많은 준비를 해야 한다는 생각이다.
  
 
이러한 결과를 두고 경기력, 감독, 전술, 축협의 의무시스템 등.. 전반적인 부문에서 비판적인 기사가 이미 넘치고 있기 때문에 굳이 이런 부분들을 더 부연할 생각은 없다.
이제 우리의 2019아시안컵은 이미 끝났고, 어쨌거나 우리 선수들은 힘든 상황 속에서 나름 최선을 다했으므로 지금은 오히려 더욱 격려를 해주고 싶은 심정이다.
  
그나저나 이번 2019아시안컵은 한국에게 참 불운한 대회이기도 했다.
첫 번째는 부상, 두 번째는 골대, 세 번째는 우리에게만 불리하게 적용되어 버린 VAR이다.
  
 
어떻게 대회 직전부터 대회 기간 내내 줄부상이었는지..
이제껏 축구 경기 보면서 이번만큼 대표팀 자체가 입원병동이었던 건 정말 처음 본다.
아무리 막강한 스쿼드를 구축했든, 시원스러운 전술을 구사한들 100% 전력을 가동하지도 못하고, 대체 선수까지 고민할 정도로 부상이 너무 많았다.
  
그리고 카타르와의 8강전까지 우리가 이번 대회에서 골대를 맞힌 것은 기억하고 있는 것만도 10번이다.
거의 골이나 다름없는 이런 상황이 절반만 성공했더라도 분위기는 사뭇 달라졌을 것이며, 우승까지는 아니더라도 강팀의 반열인 4강까지는 진입했으리라 생각된다.
그래서 참 운도 따르지 않았던 그 장면들이 너무 아쉽다.
  
  
8강전부터 적용된 VAR도 한국팀에게는 불리하게만 적용되었다.
16강 바레인전에서 허용한 동점골은 AFC가 8강전을 대비해 VAR을 점검하는 과정에서 결과적으로 오프사이드였다고 밝히며 우리팀에게 공식적으로 사과까지 했다.
이것이 정확히 판정되었다면 우리는 바레인과 연장 혈투를 치를 필요가 없었을 것이다.
그런데 카타르와의 8강전에서 우리의 동점골은 한 뼘 차이로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아 득점이 취소됐다. VAR 때문이었다..
    
여러 모로 너무도 아쉬운 2019아시안컵은 이제 이란, UAE, 카타르, 일본 4강이 우승을 겨루게 됐다.
우리 한국은 이제 다시 심기일전 하여 처음부터 시작하는 마음으로 차분히 준비해나가야 한다. 
축구는 계속 될 것이고, 한국축구가 마냥 여기서 주저앉아 있지는 않을 것이니까..